전남 농민단체,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 중단 촉구
전남 농민단체,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 중단 촉구
  • 더팜뉴스
  • 승인 2019.03.3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민회 광주전남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 광주전남연합, 가톨릭농민회 광주대교구연합회, 민중당 전남농민위원회 소속 회원 30여명이 29일 전남도청 앞에서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전농 광주전남연맹 제공)2019.3.29/뉴스1 © News1 박진규 기자


(무안=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지역 농민단체들이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의 중단을 촉구했다.

전국농민회 광주전남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 광주전남연합, 가톨릭농민회 광주대교구연합회, 민중당 전남농민위원회 소속 회원 30여명은 최근 농림수산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2차 공모사업에 전남 고흥군이 선정된 데 반발해 29일 전남도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와의 면담에 앞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 박근혜 정권의 창조 경제 ICT 융복합 스마트 농업정책과 문재인 정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은 무늬만 다른 같은 사업"이라고 비난했다.

농민 단체들은 이날 "출발부터 잘못된 사업이었고, 추진과정에서 농업의 당사자인 농민과는 공개토론 한번 없이 국가주도의 토건사업처럼 강행한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성공할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현재의 계획을 전면 폐기하고, 농민과 소통하면서 실질적인 스마트팜 농업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이 농업정책이라기 보다는 한 개소 당 1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토건사업"이라며 "실증단지를 중심으로 대기업 농업 진출의 우회로를 조성해 줄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났다.

또한 "스마트팜 사업은 한 곳당 약 3000억원이 소요되고 2019년 기반 조성사업으로만 680억이 투여된다"면서 "올해 전남에서 생산된 겨울채소 전체가 폐기 처분된 현재 과연 새로운 생산시설이 필요한 때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생산시설이 필요한 때가 아니라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정부의 대책이 필요한 때"라며 "밀어붙이기 방식으로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강행하는 문재인 정부의 농정 담당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라남도는 농민들의 주장과 목소리에 귀 기울여 선택된 소수를 위한 정책보다는 다수의 농민들의 삶이 나아지는 농민중심의 농정을 세워나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농수산식품부는 지난 28일 전남 고흥과 경남 밀양을 '스마트팜 혁신밸리' 2차 조성지역으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고흥만 간척지 일원에 1056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청년창업 보육센터 4.5㏊, 임대형 스마트팜단지 6㏊, 주민 참여형 단지 6㏊, 기술혁신단지 4.5㏊ 등 29.5㏊ 규모의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